도는 이날 도청 중회의실에서 양

도는 이날 도청 중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김은옥 민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반도 신경제지도’ 대응 추진 전략 보고회를 열고 도의 대응 전략 등을 논의했다. 유재룡 도 경제정책과장은 ‘한반도 신경제지도 대응 전략’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민간 교류·협력 활성화를 통한 파트너십 구축’ 등 도의 4대 추진 전략을 설명했다. 이를 위해 사회문화 분야 교류를 강화하고 산업단지 개발 등 기반 조성을 지원하는 한편 양돈 사육단지 구축을 위해 협력하고 산림 황폐화 복구 사업을 진행하는 등 농·축·수산·임업 분야 개발 지원 사업을 펼 계획이다. 이와 함께 북한 경제개발구 개발에 참여하고 한반도·동북아 고속 교통 물류망을 건설하는 등 22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홍원표 충남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 팀장이 ‘남북 경제 협력 방안’을 주제로 도의 남북 경협 수요와 북한 경제 상황 등을 소개한 뒤 충남 남북 경협 모델을 제시했다.

— 민변이 맨 먼저 기획 탈북 익산출장샵 의혹을 제기했다. ▲ 구리출장샵 당시 통일부 발표가 이례적이었다. 류경식당 지배인과 종업원들이 2016년 4월 7일 입국했고 바로 다음 날 통일부에서 이 사실을 발표했다. 정부는 탈북자들의 신변 안전과 북한에 남은 가족들을 보호한다는 이유로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탈북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 그런데도 통일부는 류경식당 종업원들의 사진까지 찍어서 언론에 배포했다. 특히 4·13 총선을 닷새 앞둔 청주출장샵 통일부의 발표 시점이 묘했다. 발표 김해출장샵 내용도 작위적이었다. 종업원 집단 탈북은 대북제재의 정책적 효과를 보여주는 것이라는 홍보를 대대적으로 했다. 정부 지지율을 끌어올려 선거에 영향을 주려는 기획 탈북이라는데 민변 변호사들의 시각이 일치했다. 국가정보기관에 맞서 조직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었다. 그래서 민변 산하 통일위원회와 국제연대위원회 소속 변호사를 중심으로 22명이 TF를 구성했다.

Lascia un commento

Il tuo indirizzo email non sarà pubblicato. I campi obbligatori sono contrassegnat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