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진병태 기자 =

(서울=연합뉴스) 진병태 기자 =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대외무역을 증진하기 위해 통관시간 단축 등 개혁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19일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전날 국무원회의에서 통관시간 단축과 수출상품에 부과하는 증치세 환급 절차 개선을 추진키로 했다 리 총리는 대외무역을 늘리는 것은 경제성장, 국내소비 진작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면서 통관절차 개선과 함께 수출입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리 총리 주재 국무원회의는 수출입 통관시간 단축을 위해 11월부터 수출입회사들이 통관수속에 필요한 서류들을 온라인으로 제출해 검증절차를 끝낼 수 있도록 하고, 수출입 물품조사를 기관별 별건 조사 형식이 아닌 세관, 국경통제, 해양안전당국의 공동조사 형식으로 진행해 기업들의 부담을 덜어주기로 김해출장샵 했다. 또 수출입 기업들에 대한 금융지원을 위해 수출신용보험의 대상 범위를 확대하고 신용대출을 늘리도록 금융기관들을 독려하기로 했다. 금융지원은 중소규모 기업들에 집중해 국내 기업들이 필요한 원재료 수입 개선 효과가 구현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리 총리는 새로운 조치들이 시의적절하게 도입돼야 하며 구체적인 방법으로 실현돼 대외무역에 종사하는 기업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입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이런 평택출장샵 통관절차 개선은 미국과 무역전쟁으로 물자조달에 어려움이 예상되면서 필요한 물품을 제때에 공급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미국 정부는 이달 24일부터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10%의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기로 했으며 이에맞서 중국도 600억달러 미국제품에 5∼1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맞대응하면서 양국간 파주출장샵 무역전쟁이 새로운 국면에 진입하고 있다. 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의 분석가인 쉬훙차이는 새로운 조치들이 대외무역에 소요되는 비용을 줄여 중국에 훨씬 매력적인 사업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중국의 올 상반기 수출입은 2조600억달러(2천309조원)로 김해출장샵 작년 동기 대비 7.9% 증가했다.

Lascia un commento

Il tuo indirizzo email non sarà pubblicato. I campi obbligatori sono contrassegnat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