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송고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송고

경산출장샵 -[카톡:ym85] 김 위원장이 언제 백두산행을 제안했는지에 대해서는 “어제·오늘 사이의 일”이라며 방북 이전에 제안을 받은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제안 이유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평소에도 백두산을 가고 싶다는 말씀을 자주 하셨고, 가더라도 중국 쪽이 아닌 우리 쪽을 통해 가고 싶다는 뜻을 여러 차례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쪽 아시는 제천출장안마 분들을 통해 중국을 거쳐 천지에 오르는 방안을 여러 차례 제안을 받았지만, 우리 땅을 밟고 올라가고 싶다고 말씀하며 이를 마다한 바 있다”며 “이런 점을 북측에서 알고 있었던 것 아닌가 군포콜걸 싶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동행 인사에 대해서는 “김정숙 여사는 당연히 (함께) 간다”며 “리설주 여사의 동행 여부는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자단을 포함한) 수행원들도 같이 움직일 것으로 알고 있다”며 “순안공항에서 함께 비행기를 타고 백두산 근처 삼지연 공항에서 내려 거기에서 내려 차편으로 백두산 정상까지 올라갈 예정이다. 삼지연에서 (환송행사도) 한다”고 말했다. 이후 귀국 일정에 대해서는 “미정”이라고 했고, 두 정상이 내일 오찬을 함께할지에 대해서도 “그런 내용도 현재로서는 다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대통령궁은 자체 웹사이트에 올린 보도문에서 “지난 6일 국가안보·국방위원회가 1997년 5월 31일 러시아와 체결한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을 중지하자는 우크라이나 외무부의 제안을 지지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날 포로셴코 대통령이 국가안보·국방위원회의 결정을 이행하라는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소개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앞서 지난 8월 말 자국 외무부에 조약 중지를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조약 중지 결정 당진출장업소 사실을 이달 말까지 러시아 측에 통보하고, 유엔과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등의 국제기구에도 알릴 예정이다. 우크라이나 측의 공식 통보 절차가 이루어지면 조약은 내년 4월 1일부터 폐기된다. 지난 1997년 5월 체결돼 1999년 광양출장샵 4월 발효한 조약에는 양국 간 전략적 파트너십, 국경 훼손 불가 원칙, 영토적 통합성 존중 등의 내용이 담겼다. 조약에는 양측의 이견이 없으면 10년 단위로 자동 연장된다는 단서 조항이 포함됐으나 우크라이나 측의 중지 결정으로 조약이 폐기 위기에 통영오피걸 처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하고 뒤이어 동부 지역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하는 등의 활동을 함으로써 우호 조약에 포함된 합의를 일방적으로 위반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우크라이나 측의 우호조약 파기 결정으로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으로 촉발돼 증폭돼온 러-우크라 양국 간 갈등은 한층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공보실 명의의 논평을 통해 “현 우크라이나 지도부의 파괴적 행보는 깊은 유감을 불러일으킨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외무부는 “우크라이나 정권은 남의(서방의) 지정학적 이해와 자신들의 정치적 야심을 충족시키려 노력하면서 오랫동안 축적된 모든 것을 손쉽게 훼손하고 우리들의 공통된 선조 세대들에 의해 수 세기 동안 구축된 관계를 끊어버리려는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양국 사이의 현 위기는 반드시 극복되겠지만, 관계 나주출장샵 복원은 다른 좀 더 책임있는 우크라이나 정치인들과 해야 할 것이 분명하다”면서 현 포로셴코 정권과의 관계 개선 가능성에 회의를 표시했다.

Lascia un commento

Il tuo indirizzo email non sarà pubblicato. I campi obbligatori sono contrassegnat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