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INVNT our mantra is ‘challenge everything

“At INVNT our mantra is ‘challenge everything’ and I have no doubt that Brea will do just that as she collaborates with our tribe and our valued partners to share INVNT’s stories, and those of our clients.”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헬기를 화성출장업소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김제오피걸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됨에 따라 소방당국은 익산오피걸 인근 논산출장샵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경주콜걸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아산출장샵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전라북도출장샵 -[카톡:ym85] 문제의 헌법재판관 후보자들은 법 위반 의혹에다 정치적 편향성, 코드 인사 논란까지 겹치면서 야당의 반대 기류가 강해 청문 보고서 채택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한다.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른 데는 후보자 본인 책임이 가장 크다. 수십 년간 판사나 변호사 등을 지낸 법률 전문가가 준법을 솔선수범하기는커녕 대놓고 위법행위를 한 것은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부끄러운 과거가 있다면 후보자 추천을 사양하는 게 옳았다. 이들의 위법행위를 사전에 거르지 못하고 후보자로 추천한 대법원장이나 해당 정당의 책임 역시 크다. 강화된 고위공직자 인선 기준을 소홀히 한 점 역시 마찬가지다. 박근혜 정부 당시 이동흡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가 위장전입과 경비 유용 의혹으로,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변호사 출신의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불법 주식 투자 의혹으로 각각 낙마했는데도 아무런 교훈을 얻지 못했다는 점도 유감이다. 송고.

Lascia un commento

Il tuo indirizzo email non sarà pubblicato. I campi obbligatori sono contrassegnati *